UPDATED. 2024-06-13 03:13 (목)
"길냥이 귀 잘리고 얼굴에 화상" 부산 강서구서 잇단 학대 의심 사건
"길냥이 귀 잘리고 얼굴에 화상" 부산 강서구서 잇단 학대 의심 사건
  •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서 기자
  • 승인 2024.04.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부산 강서구 한 공장단지에서 학대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길고양이.(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서 기자 = 부산 강서구 공장단지에서 길고양이 학대 의심 사례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에 따르면 최근 두달간 부산 강서구 공장 주변 캣맘이 돌보는 길고양이 3마리가 한쪽 귀가 잘리거나 토치로 불에 그을려 얼굴이 화상을 입는 등 학대를 당한 정황이 포착됐다.

단체는 지난 19일 강서경찰서에 고발했으며, 현상금을 내건 현수막을 게시했다. 강서구청에서도 동물학대 경고문구와 처벌 조항이 담긴 현수막을 게시할 예정이다.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동물학대 범죄는 차츰 심각해져 사람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될 가능성이 높다"며 "동물을 잔인하게 학대하는 범죄에 솜방망이 처벌이 아닌 징역형이 내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날 고발장을 제출한 이 단체를 참고인으로 조사했으며,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