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03:18 (목)
울산 회야강 하류에 천연기념물 수달 가족… "서식 환경 보호해야"
울산 회야강 하류에 천연기념물 수달 가족… "서식 환경 보호해야"
  •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승인 2024.04.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사진은 기자 내용과 관련이 없음).2023.8.3/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인 수달이 울산 울주군 온양읍 망양리 회야강 하중도에서 서식하고 있는 게 확인됐다고 23일 울산시가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망양리에 거주하는 강성백 씨(53)가 지난달 집 앞 하천을 산책하다 발견한 수달의 사진을 촬영했다고 알려 왔다.

이에 시 당국은 지난달 13일 사진 촬영지 인근의 회야강 하중도(河中島)에 들어가 수달의 배설물이 있는 걸 확인하고 현장에 무인 관찰카메라를 설치했다.

그리고 이틀 뒤인 지난달 15일 수달 2마리가 관찰카메라에 포착됐고, 같은 달 31일엔 1마리가 더 관찰됐다.

이후에도 불어난 강물 속을 오르내리는 수달의 모습이 지속적으로 카메라 영상에 담기는 등 이곳 하중도가 수달의 먹이 취식터 겸 휴식처로 이용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한상훈 한반도야생동물연구소장은 "수달 새끼 2마리가 어미와 크기가 비슷하게 자라 곧 독립할 나이가 된 것 같다"며 "수달이 도심 가까이에 있는 건 먹이가 풍부해 낮엔 숨어 있다가 주로 밤에 활동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소장은 "서식 환경이 지금 같이 유지돼야만 이들이 계속 살 수 있으므로 서식 환경 유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족제빗과 대형 포유류인 수달은 야행성이다. 수달은 하천과 육지를 오가며 생활하기 편하게 다리가 짧고 발가락 사이엔 물갈퀴가 있다.

수달은 주로 어류를 먹지만 양서류, 갑각류도 먹을 수 있도록 송곳니가 발달해 있다. 교미는 1~2월에 하고 임신기간은 60~70일이다. 한꺼번에 4개체까지 낳는다.

울산시 관계자는 "매년 지역 야생동물 종 및 서식 환경 보전을 위해 지속 관찰하고 있다"며 "서식지 환경 보호를 비롯한 실태를 계속 관찰하고 지역 생태의 우수성을 알리는 일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