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3 17:58 (일)
"잘 돌봐줘"…'보노보노 친구' 라쿤, 서울대공원 온다
"잘 돌봐줘"…'보노보노 친구' 라쿤, 서울대공원 온다
  • (서울=뉴스1) 오현주 기자
  • 승인 2024.06.11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컷 1마리 이달 중 반입 계획…대중 공개 시점 미정
충남 야생동물 구조센터에서 이동…"동물원 적응 집중"
서울대공원에 사는 '라쿤'(서울대공원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뉴스1) 오현주 기자 = 서울대공원이 북미 너구리과 야생동물 '라쿤' 1마리를 이달 중 데려온다. 일반인 대상 공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1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충남 야생 동물 구조센터에서 돌보던 라쿤 암컷 1마리를 6월 중 신규 반입할 예정이다.

너구리를 닮은 '라쿤'은 유명 일본 애니메이션 '보노보노'에 등장하는 보노보노의 친구 '너부리'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동물이다. 인기 마블 영화 '가디언주즈 오브 갤럭시'에 나오는 '로켓'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다.

'라쿤'이라는 이름은 인디어말로 '냄새를 찾는 손'이라는 뜻에서 나왔다. 길고 유연한 손가락으로 먹이를 잡아먹거나 물건을 잘 잡기 때문이다.

라쿤은 너구리처럼 생겼지만, 꼬리에 줄무늬가 있고 눈 주위로 굶고 검은색 무늬가 있다.

현재 서울대공원에서 지내는 라쿤은 총 4마리다. 수컷 3마리, 암컷 1마리다. 이들은 공원 내 야행 동물관에서 서식하고 있다.

서울대공원 측은 "동물원에 살고 있는 기존 암컷 1마리는 나이가 13~15세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라쿤의 평균 수명을 고려할 때 새로운 암컷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신규 반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새로운 라쿤의 공개 시기는 미정이다. 추후 라쿤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 공개 일정을 결정할 예정다. 우선 라쿤의 새 보금자리를 기준 사육환경과 최대한 유사하게 꾸미는 등 동물원 적응 과정에 집중할 방침이다.

서울대공원 측은 "라쿤의 건강 검진 결과와 적응기간을 고려해야 하기에 공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대공원은 올해 3월 멸종 위기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사이테스(CITES) 1급 동물인 '레서판다' 3마리를 공개해 큰 관심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