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3 18:23 (일)
"펫푸드, 문화적 관점으로 봐야…사료 관련법 제정·리콜제 필요"
"펫푸드, 문화적 관점으로 봐야…사료 관련법 제정·리콜제 필요"
  •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승인 2024.05.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푸드 제도개선 및 선진화 모색' 정책포럼 열려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는 2024년도 제1차 한국동물보건의료정책포럼 '펫푸드 제도 개선 및 선진화 모색을 위한 정책포럼'이 열렸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반려동물 양육인구가 증가하면서 이제는 문화적 관점에서 펫푸드를 바라보고 관련법 제정, 사료 리콜(회수) 제도 도입 등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조언이 나왔다.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는 2024년도 제1차 한국동물보건의료정책포럼 '펫푸드 제도 개선 및 선진화 모색을 위한 정책포럼'이 열렸다.

이날 발제를 맡은 박희명 건국대학교 교수는 "개(강아지), 고양이가 가족의 일원이 되면서 단순 사료가 아닌 음식으로 불리는 펫푸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국내 사료도 이제는 산업을 넘어 문화적 측면으로 접근해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유럽연합의 경우 미국사료관리협회(AAFCO)와 유럽펫푸드산업연합(FEDIAF)에서 반려견, 반려묘의 영양 가이드라인을 통해 펫푸드의 영양학적 적절성을 표시하고 있다.

박 교수는 "아프코, 페디아프의 영양 가이드라인을 참고해 우리 실정에 맞게 수정하고 보완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잘못된 사료 정보에 대한 개선 필요성도 언급했다.

박 교수는 "일부 제품은 먹으면 병이 낫는 것처럼 과장 광고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것들도 규제해야 한다"며 "온라인 카페에서 잘못된 지식이 전파되기도 해서 앞으로는 검증된 자료들이 공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은 사료를 꾸준히 모니터링해서 비타민D 과량 함유 등 문제가 생기면 사전에 리콜 조치를 한다"며 "문제가 생기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나라도 관련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수의 영양학 전문의 제도 신설, 일반 사료와 기능성 사료 및 처방 사료 분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교수는 "임상영양학은 수의학적으로 중요한 학문이라서 외국에서는 디테일하게 배우고 있다"며 "국내도 수의사들이 펫푸드를 깊이 있게 공부해야 한다. 임상영양학에 대한 수의대 학부 교육을 강화하고 수의 영양학 전문의 제도를 신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펫푸드 제도 개선과 선진화를 위해서는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며 "반려동물의 건강과 웰빙을 위해 국내에도 펫푸드 관련법을 제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는 2024년도 제1차 한국동물보건의료정책포럼 '펫푸드 제도 개선 및 선진화 모색을 위한 정책포럼'이 열렸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정책포럼을 주최한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은 "국내 펫푸드에 대한 규정은 허술한 상황"이라며 "민관이 합동해 제도를 개선하고 국내 사료 산업이 제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융 한국동물보건의료정책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정책연구원이 사회에서 필요한 주제를 선정해 포럼을 진행하겠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의견을 내 함께 소통하면서 정책을 바꿀 수 있도록 운영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포럼 토론회 좌장은 양철호 한국수의영양학회 회장이 맡았다. 토론자로는 △최농훈 건국대 교수 △윤장원 강원대 교수 △송근호 충남대 교수 △오원석 한국수의영양학회 이사 △오이세 한국동물병원협회 사무총장 등이 나서 의견을 교환했다. [해피펫]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