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3 16:13 (일)
멜라민·살리노마이신 모두 불검출…펫사료협회 "검사 결과 존중"
멜라민·살리노마이신 모두 불검출…펫사료협회 "검사 결과 존중"
  •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승인 2024.05.12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검사 결과 살모넬라D 등 음성 나와
협회 "고양이에 위로…혼란 덜어 다행"
사료 먹는 고양이(사진 이미지투데이)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한국펫사료협회(회장 김상덕)는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원인불명 고양이 질환과 관련해 진행한 사료 검사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날 사료 50여건(기존 3건 포함)의 유해물질(78종), 바이러스(7종)·기생충(2종)·세균(2종)을 검사한 결과 '적합(또는 음성, 불검출)'하다고 공개했다. 유해물질 검사에는 중금속 5종, 곰팡이독소 7종, 잔류농약 37종, 동물용의약품 27종, 살모넬라D, 멜라민 등이 포함됐다.

검역본부로 의뢰된 고양이 10마리에 대해 병원체와 약독물 등을 검사한 결과 바이러스(7종), 세균(8종), 기생충(2종), 근병증 관련 물질 34종(영양결핍 3종, 중독 31종) 그 외 유해물질 859종(살서제 7종, 농약 669종, 동물용의약품 176종 등)에 대해 '음성' 판정 또는 고양이 폐사와의 직접적인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원인물질에 의한 사망 가능성 등을 배제할 수 없는 점을 감안해 추가적인 원인물질을 조사 및 검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펫사료협회는 "우선 원인불명의 질환으로 피해를 입은 고양이들과 보호자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표한다"며, "농식품부 검사로 사료에 유해물질 등이 검출되지 않은 점을 확인해 그간 국내제조 고양이 사료를 오랫동안 믿고 이용해주신 소비자 분들의 혼란과 우려를 덜어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국내 제조 고양이 사료에 대한 불안이 높아진 만큼 고양이 보호자 분들께서 안심할 수 있도록 농식품부에서 진행하는 추가적인 원인물질 조사 및 검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 회원사 모두 대한민국 반려동물 산업 생태계 구성원으로서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맡은 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내 사료관리법에 기반한 철저한 관리는 물론 제조사 및 브랜드사와 협의해 소비자와 더욱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사료에 대한 유해물질 등 검사 항목(농림축산식품부 제공) ⓒ 뉴스1


고양이 정밀검사 항목(농림축산식품부 제공)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